라이트러리 - 가벼운 도서관

litrary.egloos.com

포토로그


트위터 위젯


혼자서 살거야! ~허세떠는 외톨이와 높은 산의 꽃~ 감상 라이트노벨 감상

혼자서 살거야! ~허세떠는 외톨이와 높은 산의 꽃~(ひとりで生きるもん! ~粋がるぼっちと高嶺の花~)
글 아카츠키 유키(暁雪)
그림 헤루룽(へるるん)
레이블 MF문고J

 '혼자서 살거야!'는 제10회 MF문고J 라이트노벨 신인상 가작 수상작입니다. 작가는 이 작품으로 데뷔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 헤루룽은 동인활동, 에로게나 에로라이트노벨의 일러스트등을 주로 한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이 작품은 단권인 줄 알았는데 3월에 2권이 나왔더군요.

 '성격이 좋은 미소녀같은건 지구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 신념을 가진 결과, 클래스 히에라르키의 저변에 있는 만담을 좋아하는 소년 오다 케이토. 그가 마음을 두는 곳은 교내에서 유일하게 교류가 있는 편지 상대, 편지의 그대다. 어느날 케이토는 그 편지의 그대와 만날 약속을 나누고―강하게 후회하게 된다. 거기에 나타난 것은 놀랍게도 교내 제일의 미소녀, 미나토 치사였다. 설사 외톨이가 되더라도, 미소녀와는 절대로 엮이지 않겠다. 그렇게 맹세했던 케이토에게, 치사는 터무니없는 부탁을 하는데― '내 파트너가 되어 주세요!' 외톨이X높은 산의 꽃이 보내는 '혼자서도 살 수 있지만, 역시 그건 어렵잖아'계 러브코미디!

 "드래곤을 빗대면, 성격이 좋은 미소녀라고 풀 수 있습니다. 그 뜻은? 어느쪽도 공상의 생물입니다"
 '미소녀성악설'을 주장하는 주인공 오다 케이토가 같은 반의, 교내 제일의 미소녀 미나토 치사와 여차저차해서 만자이를 하게 된다는 내용입니다.

 연애 요소, 코미디 요소, 청춘 요소를 잘 갖추고 이야기 전체의 전개도 괜찮습니다. 좀 평범하긴 하지만 어떤 의미에선 상상 이상의 엔딩도 좋았습니다. 만자이라는 소재를 바탕으로 케이토와 치사가 밀고 당기는 초반부터 함께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는 후반까지, 이야기의 전개나 밀도 면에서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또, 개그(만자이)를 소재로 한 작품 답게 개그에도 힘을 쏟아놨습니다. 작품 후반부의 만자이가 제가 보기에도 재밌었어요.

 캐릭터를 보면 주인공의 조형에는 문제가 좀 있어서, 왜 미소녀성악설을 주장하게 되었는지 명확하게 나오지 않습니다. 어떤 암시도 없기 때문에 뭐 그냥 그렇게 되었나보다... 하는 정도의 인식밖에 못 가졌습니다. 다만 이 이야기 자체가 주인공의 '외톨이, 저변'의 '사회적' 부분이 그렇게 강조되지 않습니다. 그냥 주인공이 자처해서 자기를 외톨이로 만들고 있다... 정도의 느낌이었어요.
 한편으로 히로인 미나토 치사의 경우는 여러모로 괜찮은 히로인이었습니다. 캐릭터 조형을 아주 잘 했다는 느낌인게, 행동 하나하나에 꽤 설득력을 부여하는 배경이 있었고, 그 배경을 잘 설명해 놨습니다. 이런 부분이 주인공 조형과는 정반대로, 마지막까지 재미있었던 건 히로인 덕분이라고 해야 할까요.

 여러 라이트노벨 팬 투표에서 순위에 들어서 읽어봤는데, 예상 이상으로 재미있는 소설이었습니다. 일단 이 소설은 2권으로 완결인 것 같습니다만 다음 작품에도 기대해보고 싶네요.




전격문고moclock